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 天地萬物(천지만물)이 始於一心(시어일심)하고 終於一心(종어일심)하니라 천지만물이 일심에서 비롯하고 일심에서 마치느니라
    - 증산도 도전2:91
증산도 도전
상생방송
천지공사 이야기

개성공단이 상씨름의 원인이 된다고?

 

* 아래의 글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의견이므로 [도생들의 도담] 게시판에 올립니다.

 

오래되어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아마도 2000년대 초반에 이 카페에 올린 글 중에, ‘영종도 국제공항(현 인천공항)’이 개항했을 때 상제님의 말씀을 인용하여 “인천에서 병이 퍼지면 전세계가 어육지경(魚肉之境: 그물에 잡힌 물고기의 운명)이 되리라”는 글을 쓴 적이 있었다. 아래의 글도 비슷한데 이번에는 ‘개성공단’에 관련된 이야기다.

 

*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아무리 세상이 꽉 찼다 하더라도 북쪽에서 넘어와야 끝판이 난다. 난의 시작은 삼팔선에 있으나 큰 전쟁은 중국에서 일어나리니 중국은 세계의 오고 가는 발길에 채여 녹으리라.” 하시고 “장차 병란(兵亂)과 병란(病亂)이 동시에 터지느니라. (증산도 道典 5:415)

 

요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60%가 넘었고, 앞으로 잘할 거라는 기대감은 80%에 육박한다. 이러한 배경에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관계에 대한 국민들의 호응도가 크기 때문이다. 그 대북관계의 중심에 바로 개성공단이 있다.

 

 

<= 저 멀리 보이는 곳이 개성 송악산이다. 날이 맑은 가을에 보면 송악산과 북한산은 그리 멀지 않다.

 

불과 몇 달 전 아니 작년 2012년 대선 전후에 북한은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또한 서울 불바다, 정전협정 파기 및 전쟁선언 등등 연일 대한민국에 말로 표현하지 못할 언사와 협박을 쏟아 부었다. 아마도 국민들에게 전쟁에 대한 불안심리를 심어줘 남한 내 친북성향의 정권이 들어서는데 개입하려고 했을 것이리라.

 

또한 올 3월에는 일방적으로 개성공단의 근로자를 철수하며 폐쇄조치를 취하였다. 이에 맞대응해 우리 측 인원들도 모두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지금도 개성공단을 두고 서로 수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가만히 보면 물밑에서 벌어지는 굉장한 數 싸움이다). 하지만 그 결말은 뻔하지 않은가? 둘 중에 크게 손해를 보는 쪽이 분명 급하게 될 것이다. 자,,, 이런 설정이 왜 가능한가?

 

상제님과 태모님의 말씀에 의하면 지금의 남북한은 바둑판과 같다. 다섯 신선이 바둑을 두는 ‘오선위기(五仙圍碁)’라는 것은 지구의 최고 지정학적인 요충지인 한반도를 먹기 위해 ‘미-중-일-러’라는 강대국의 힘겨루기로 국제정세가 전개되어 나간다는 뜻이다. 이 오선위기는 세 번의 판(애기판-총각판-상씨름판)을 거쳐 마무리 되게 짜여져 있다. 오(五)가 세 번(三)에 걸쳐 이루어지니 오삼십오(5x3=15)가 된다. 즉 마지막에 십오진주(十五眞主)가 나오는 과정이다.

 

다들 아는 내용이겠지만 이 카페에 처음 방문한 사람들을 위해 약간 부연 설명해보자. 바둑판의 제1라운드는 소년들의 싸움인 애기판이다. 이때는 일본과 러시아가 한반도를 놓고 싸웠다(러일전쟁). 제2라운드는 청년들의 싸움인 총각판으로 미국과 중국의 힘 겨루기이다(6.25사변). 이때의 싸움으로 한반도가 분단 되었고, 2013년은 정전 60주년이 된다(이게 참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마지막으로 상씨름인데 이는 성인들의 싸움으로 남북한의 전쟁으로 길고긴 삼세판의 바둑 게임이 종결된다. 어쨌든 결국 남북한이라는 바둑판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이라는 바둑돌을 놓고서 벌어지는 세운이라는 바둑의 수싸움이라는 뜻이다.

 

또한 지금은 바로 그 마지막 라운드인 상씨름판(남-북 대결)의 단계에 놓여져 있다. 사견이지만... 세운으로 보았을 때 이 바둑판의 운수의 반전이 되는 자리, 즉 오선위기 상의 상씨름이 넘어가는 결정적인 패(승부처)가 형성된 곳이 현재의 개성공단이라 생각한다.

 

무슨 말인가? 개성공단은 북한에게 결정적인 외화유입통로이다. 연간 거의 1억 달러에 육박하는 외화가 개성공단을 통해 들어온다. 북한같이 폐쇄적이고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는 국가로서는 국가의 운명을 좌우하는 녹줄이 창출되는 곳이라는 말이다. 녹(祿)은 생명줄이다. 개인도 국가도 녹이 떨어진다는 건 결국 삶과 죽음을 가름하는 치열한 갈등과 최후의 결정으로 연결된다는 뜻이다.

 

* 녹(祿) 떨어지면 죽느니라. (증산도 道典 2:25)

 

<= 개성공단에는 5만명의 북측 근로자가 일한다. 이들이 부양하는 가족은 20만명이다. 개성공단의 파급효과가 북한정권에 미치는 영향은 엄청나다. 자본주의의 맛을 본 사람들은 그녀들은 어느 순간 고요한 연못에 던져진 돌멩이의 파장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다. 

 

상제님의 말씀에 ‘밤은 깊어가고 수는 점점 높아져 간다’는 말씀이 있다. 세상의 운명을 결정짓는 바둑판에 어찌 개성공단이라는 패 하나만 있겠는가, 핵이나 장거리 미사일도 변수이다. 하지만 바둑이나 장기 또는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의외로 비슷한 실력자들에게는 사소한 곳이나 말과 돌에서 승부가 거의 결정되는 경험을 많이 해보았을 것이다. 당시엔 작은 곳으로 보였지만 복기하고 나면 결정적인 패착은 의외로 사소한(?) 집착과 감정이 교차하는 곳에 있었다 걸 알 수 있다. 그것을 볼 줄 아는 눈, 즉 요처를 보는 그 한 수의 차이가 게임의 승패를 만든다는 것이다.

 

*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바둑도 한 수만 높으면 이기나니 ‘남모르는 공부’를 하고 기다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72:1)

 

게임이든 현실이든 경쟁에서 이기는 것은 녹줄을 누가 잡고 있느냐이다. 그동안 사대강국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포석을 하였었고 지루한 수 싸움은 이제 60년이라는 한 갑자(甲子)로 메워지고 있다. 지금까지 명분과 실리를 놓고 남북한이 용호상박의 형세를 펼치고 있다. 하지만 과연 승패를 기울게 할 반전의 자리, 역습의 자리, 게임의 핵심자리는 어디에 있는가? 이곳은 ‘미-중-일-러’의 어느 나라의 특정 장소에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 운수 보소, 질병목의 운수로다

 

1 자웅을 누가 알랴, 오지자웅(烏之雌雄)을 누가 알랴.

2 희고 검은 것을 어이 알리오.

3 아는 자는 알고 모르는 자는 모르느니라.

4 삼팔목(三八木)이 들어 삼팔선이 웬일인고!

5 삼일(三一)이 문을 열어 북사도(北四道)가 전란(戰亂)이라.

6 ‘어후’ 하니 ‘후닥닥’, ‘번쩍’ 하니 ‘와그락’, 천하가 동변(動變)이라.

7 운수 보소, 운수 봐. 질병목의 운수로다.

8 천지조화가 이 아닌가.

9 단주수명 우주수명. (증산도 道典 11:262)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개성공단에 메여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휴전선(태극선. 태극은 음양의 변화를 뜻한다. 언젠가 변수가 있다는 말이다)이 아닌 예전 한반도의 삼팔선(三八木)을 가로지르는 개성을 둘러싼 운명의 수 싸움에 남북한 상씨름의 정수가 들어 있다. 그럼 개성공단의 운명은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 솔직히 아무도 모른다. 그 누가 알리오? 단지 ‘그렇게 되지 않을까’라는 추측만 가능할 뿐이다. 하지만 추론은 가능하다. 도전을 읽다보면 누구나 생기는 궁금증 때문이리라.

 

 

<= 눈덮힌 개성공단과 송악산.

북한은 개성공단 때문에 평야에 있던 군사시설을 송악산 뒤의 산악지대로 옮겼다. 하지만 만일 개성공단이 폐쇄된다면 북한의 군부는 개성공단이 있는 평야지대로 다시 군대를 재배치한다고 말한다. 과연 산의 뒤가 좋을까? 평야가 좋을까? 북한의 군부가 남한을 겁박하는 관점에서 보면 현대전에 맞지 않다고 본다.

 

상제님의 말씀에 나오는 개성과 관련된 성구 올리면서 마무리 하겠다. 도전에 보면 상씨름 일꾼이 등장하는 곳은 태전이지만 태봉기를 들고 첫 출발하는 곳은 개성이다. 그리고 동해바다 울릉도로 가셨다가 경기도의 주산인 검단산으로 가신다. 조금만 아니 몇 번만 더 생각해보면 왜 상제님과 태모님께서 저곳으로 이동하셨는지 감 잡을 수 있지 않을까? 도전 5편370장 이후부터 보면 이해하기 쉬우리라.

 

* 개성 송악산에서 태봉기를 만드신 공사

 

1 개성(開城)에 있는 송악산(松嶽山)은 동서로 솟은 용호산(龍虎山)과 진봉산(進鳳山)을 청룡(靑龍)과 백호(白虎)로 삼은 명산이라.

2 상제님께서 수부님과 성도들을 데리고 서울과 연백평야를 들르신 뒤 송악산으로 가시어 공사를 보시니 인근 마을 사람들이 따라 올라와 수종을 드니라.

3 상제님께서 갑칠에게 명하시기를 “명주베 스물한 자를 구해 오라.” 하시고 공우에게는 “경면주사(鏡面朱砂)를 구해 오라.” 하시거늘

4 공우와 갑칠이 상제님의 말씀을 좇아 각기 명주베와 경면주사를 구해 오니라.

5 상제님께서 성도들로 하여금 명주베 스물한 자를 바닥에 펼쳐 사방을 꿰매게 하시고 다른 성도들에게는 “고를 만들라.” 하신 뒤에

6 공우에게 명하시기를 “근처에서 가장 큰 대(竹)를 구해 오되 나무가 상하지 않게 뿌리째 뽑아 오라.” 하시니라.

7 이 때 수부님께서 장정 여럿이서도 들기 어려울 만큼 큰 아름드리 벽조목(霹棗木)을 구하여 치마폭에 싸서 안고 오시거늘

8 상제님께서 그 벽조목에 크게 글자를 새겨 도장을 만드시니라.

9 이 때 성도들은 모두 “얼싸 절싸 얼럴럴 상사디야~.” 라 소리하며 흥에 겨워 춤을 추고

10 태을주(太乙呪)와 진액주(津液呪)를 읽으며 몸을 흔들다가 구르기도 하니라.

11 이윽고 상제님께서 벽조목 도장에 경면주사를 바르신 후 번쩍 드시어 명주베 한가운데에 도장을 찍으시거늘

이라는 두 글자가 뚜렷하더라.

12 이어 깃발 네 귀퉁이에 차례로 ‘一’, ‘二’, ‘三’, ‘四’를 쓰시고 각 수 아래에 세계 여러 나라의 이름을 그 나라 말로 쓰신 후에

13 성도들로 하여금 태봉기를 대나무 깃대에 묶게 하시니라.

14 이때 문득 공우가 상제님께서 시키신 바도 없는데 으쓱으쓱 어깨춤을 추며 깃대를 세워 드니

15 마을 사람들도 입을 맞춰 창을 하며 고를 메는데 대부분이 나이 어린 초립동이더라. (증산도 道典 5:379)

 

* 태전 가는 길놀이 공사

 

1 공우가 기(旗)를 들고 신명나게 춤을 추며 앞으로 나아가매 상제님과 수부님께서 나아가시고 성도들과 고가 뒤따르니라.

2 상제님 수부님과 모든 성도들이 신명나게 춤을 추더니

3 훔치 훔치 태을천 상원군 훔리치야도래 훔리함리사파하

시천주 조화정 영세불망만사지

를 노래부르듯 읽으며 몸을 흔들고 흥을 돋우다가

4 얼마후 여기저기서 신도를 내려받아 공중으로 펄쩍펄쩍 뛰고 공우도 신명이 나 깃대를 휘젓고 주문을 외우며 신명나게 개성장터로 향하니라.

5 이 날은 마침 장날이라 장터 사람들이 멀리에서 거대한 깃발이 펄럭이며 사람들이 허공으로 훌쩍훌쩍 솟았다 떨어지는 모습을 보고 크게 놀라 “저 봐라! 저 봐라! 저것 봐라!” 하며 웅성거리는데

6 어른들은 깃발에 쓰인 글을 읽고자 애쓰고 아이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깃발을 향해 모여드니라.

7 이에 상제님께서 혼잣말처럼 말씀하시기를 “해원을 할 것이다.” 하시고 수부님께서는 아이들을 보시고 말없이 웃으시니라.

8 상제님 일행이 드디어 개성장 안으로 들어오니 사람들이 순식간에 구름같이 모여들어 발 디딜 틈 없이 북새통을 이루거늘 갑칠이 앞으로 나서서 구경꾼들의 질서를 잡으니라.

9 이 때 행렬의 뒤에는 주로 아이들이 따르며 성도들을 흉내내어 주문도 따라해 보고 깡충깡충 뛰어 보기도 하는데

10 갑칠이 아이들에게 주문도 일러 주고 인파에 휩쓸리지 않도록 보호하니

11 아이들이 갑칠의 얼굴을 올려다보며 갑칠의 손등을 조그만 손으로 톡톡 건드리고 만져 보기도 하더라.

12 이 때 송악산에서부터 상제님 일행을 따라 온 아리따운 색시 하나가 남몰래 갑칠을 훔쳐보니라. (증산도 道典 5:380)

 

* 태봉산으로 가자

 

1 상제님께서 수부님과 성도들을 데리고 강을 건너신 후 산맥을 짚으시며 동해 쪽으로 나오시더니

2 울릉도 성인봉(鬱陵島 聖人峰)으로 가시어 점심을 드시고 다시 경기도 검단산(黔丹山)으로 가시니라.

3 검단산에 이르시어 산신제를 지내시니 공우가 함박웃음을 지으며 깃대를 들고 덩실덩실 춤을 추니라.

4 산신제가 끝난 후 성도들이 여기저기에서 웃고 떠들고 있으려니

5 상제님께서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서시어 크게 소리치시기를 “태봉산(太鳳山)으로 가자!”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382)

조회 수 :
455
등록일 :
2013.12.29
09:44:41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1691.com/14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연세대 편-천부경 강독 file 태일[太一] 12613
36 일본은 진정 한반도의 전쟁을 원한다. file 태일[太一] 346
*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조선은 원래 일본을 지도하던 선생국이었나니 배은망덕(背恩忘德)은 신도(神道)에서 허락하지 않으므로 저희들에게 일시의 영유(領有)는 될지언정 영원히 영유하지는 못하리라.” 하시니라. [도전 5:117] * 사견이므로 [도...  
» 개성공단이 상씨름의 원인이 된다!! file 태일[太一] 455
개성공단이 상씨름의 원인이 된다고? * 아래의 글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의견이므로 [도생들의 도담] 게시판에 올립니다. 오래되어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아마도 2000년대 초반에 이 카페에 올린 글 중에, ‘영종도 국제공항(현 인천공항)’이 개항했을 때 상...  
34 미-중-러-일과 한반도의 운명은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file 태일[太一] 186
*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를 마치시고 말씀하시기를 “상씨름으로 종어간(終於艮)이니라. 전쟁으로 세상 끝을 맺나니 개벽시대에 어찌 전쟁이 없으리오.”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아무리 세상이 꽉 찼다 하더라도 북쪽에서 넘어와야 끝판이 난다. 난의 시작은 ...  
33 북한과 불타는 중동은 상씨름 전쟁을 향한 운명공동체이다! file 태일[太一] 894
북한은 시리아 그리고 이란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이들 두 국가는 시아파가 대다수인 나라들이다. 이슬람교는 무함마드(마호멧) 사후에 정통성으로 인해 크게 두 개의 분파로 갈라졌다. 시아파와 수니파이다. 시아파의 종주국은 이란이고, 수니파의...  
32 [현실화된 천지공사] ‘중국의 공산화’ 공사 file 태일[太一] 270
[현실화된 천지공사] ‘중국의 공산화’ 공사 한국과 중국은 어떤 관계에 있을까요? 한때 물중지대物重地大하기 천하에 짝이 없고 예악문물禮樂文物이 크게 발달하였던 중국이 ‘중화中華’라 불리었습니다. 중국이 세계의 중심이라는 그들의 자부심의 표현이었습...  
31 천연두-"국내 보유 천연두백신, 모두 '부적합' 판정" 태일[太一] 264
천연두-"국내 보유 천연두백신, 모두 '부적합' 판정" [머니투데이 최은미기자][최영희 민주당 의원, "생물학적 테러에 무방비 상태"] 국내 제약회사가 만든 두창(천연두) 백신이 식품의약품안전청의 국가 검정시험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  
30 시두(천연두) 대발 경고 file 태일[太一] 159
시두(천연두) 대발 경고 ----------------------------------------------------------- 한국은 의학 전문가 및 보건관계자들도 천연두에 대비해야한다고 하지만 미국과 일본의 발빠른 대응에 비해 실제 백신확보에는 그다지 적극적이지 않다. 천연두 발발시 ...  
29 중국, 말기 증세로 국가 분열 수준 file 태일[太一] 132
중국, 말기 증세로 국가 분열 수준 ■ 소득 불평등 위험 수준 도달, 세계 최악 수준 중국(中國)이 고도 경제 성장 과정에서 빈부 격차가 크게 확대되면서 중국의 지니 계수(Gini's coefficient)가 이미 0.6 선을 넘었다는 연구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국(中國) ...  
28 北 최정예 기갑부대 배치된 지역이… 충격 태일[太一] 141
北 최정예 기갑부대 배치된 지역이… 충격 oneshot@hk.co.kr 입력시간 : 2012.12.21 21:08:19 수정시간 : 2012.12.21 23:29:45 사격 훈련중인 북한 탱크.(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국방부가 발간한 '2012 국방백서'에 따르면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  
27 천지공사 (세운과 도운)의 키워드 file 태일[太一] 143
천지공사 (세운과 도운)의 키워드 시두 잘난놈 천자국 이등방문 아사달(하얼빈) 환.단.한. 안성 7:63:7 시두손님인데 천자국(天子國)이라야이 신명이 들어오느니라 7:63:10 그 때가 되면 잘난 놈은 콩나물 뽑히듯 하리니 너희들은 마음을 순전히 하여 나의 때...  
26 통일줄다리기 file 태일[太一] 130
통일줄다리기 2012-08-22 21:55:29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020778 돌이켜보면 역사의 한 시점에서 볼 때 절대로 불가한 것으로 여겨졌던 일이 '종종' 일어난다. 제2차 세계대전 후 분단됐던 독일이 1990년 서독을 중심으로 한 독...  
25 20111107 북한생물무기. (천연두) 대구경포. 미사일로 살포가능 태일[太一] 132
2011년 11월 7일 MBC 뉴스데스크 ] 무기화된 북한 생물무기- 천연두 대구경포, 미사일로 살포 가능 ANC▶ 북한이 최근 자강도에 생물무기 공장을 만들어 가동을 시작한 사실이 처음 확인됐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이 탄저균 등 5가지 생물무기 개발에 성공한 ...  
24 20121007 미군 화생방부대 한국 재배치 태일[太一] 146
5: 336:5 쌀은 미국이고 솥은 조선이니 밥을 하려면 쌀이 솥으로 올 것 아니냐.” 하시고 미군 화생방부대 한국 재배치 철수 9년 만에 의정부 2사단 배속 300명 규모… “北 억제력 강화 일환” 세계일보 | 입력 2012.10.07 19:38 [세계일보] 미군이 2004년 철수했...  
23 전세계 이대로 가다가는… 섬뜩한 공포 태일[太一] 139
전세계 이대로 가다가는… 섬뜩한 공포 klsin@sed.co.kr 입력시간 : 2012.08.10 17:39:09 수정시간 : 2012.08.11 17:08:11 지구촌 곳곳에서 벌어지는 이상기후가 가뜩이나 동력을 잃어가는 글로벌 경제에 또 하나의 족쇄를 채우고 있다. 미국을 강타한 56년 만...  
22 지구 돌이킬 수 없는 재난 향해 돌진 중! file 태일[太一] 157
코리아 헤럴드2012.6.7 지구, ‘돌이킬 수 없는 재난’ 향해 돌진 중! 인구 급증과 자연 생태계 파괴, 기후변화, 이에 대한 안이한 대처로 인해 지구는 돌이킬 수 없는 재난의 출발점인 `티핑 포인트'를 향해 빠른 속 도로 돌진하고 있다고 라이브사이언스 닷컴...  
21 북한, 남침 예언(한강 이북 기습 남침) file 태일[太一] 352
北, 한강 이북 기습 남침 예언 ■ 美國, 북한의 한강 이북 기습 점령 가능 발언 정몽준(鄭夢準) 한나라당 전 대표는 2012.01.06일 "북한이 기회가 닿는 대로 한강 이북을 점령하는 기습 작전을 펼칠 가능성이 많다고 미국 국무부 책임자가 말했다"고 주장했다. ...  
20 한 많은 삶 역사에 묻혀 시대가 저버린 높은 학문 태일[太一] 263
▲구봉 사후 문인들이 현재 당진군 당진읍 원당리에 장례를 지냈고 건립 연대를 알 수 없으나 후학 유인들이 묘소 앞에 사당 입한재를 마련했다. 당진읍에서 동북쪽으로 2km쯤, 즉 당진군 당진읍 원당리 산 147번지 야트막한 야산 발치에 사당이 있다. 입한재(...  
19 위기의 종말 (1,2,3부) file 태일[太一] 105
 
18 제비원 미륵불과 '솔씨의 본고향' 안동에 관한 모든 것 file 태일[太一] 175
상제님께서 제비창골 안동김씨 김형렬 성도님 집 감나무를 붙잡고, 천지공사의 시작을 하시면서 부르셨던 '성주풀이'의 본고향 안동. 그 지명의 유래는 고려시대 왕건이 견훤의 군사들을 지금의 안동호 근처에서 격파하면서 '안어대동(安於大東) - 편안함이 큰...  
17 해를 멈추게 하신 이유는? file 태일[太一] 173
해를 멈추게 하신 조화권능 구릿골 약방에 계실 때, 하루는 아침 일찍 해가 앞 제비산 봉우리에 반쯤 떠오르거늘 상제님께서 여러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이러한 난국에 처하여 정세(靖世)의 뜻을 품은 자는 능히 가는 해를 멈추게 할 만한 권능을 가지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