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 사람마다 그 닦은 바와 기국(器局)에 따라서 그 임무를 감당할 만한 신명이 호위하여 있나니 만일 남의 자격과 공부만 추앙하고 부러워하여 제 일에 게으른 마음을 품으면 신명들이 그에게로 옮겨 가느니라.못났다고 자포자기하지 말라. 보호신도 떠나느니라
    - 증산도 도전4:154
증산도 도전
미스테리5.gif

동북공정과 식민사관, 역사왜곡

한민족의 저력을 밝혀줄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14106_p138_01

월드컵 신화를 연 대한민국
대~한민국! 짝짝짝 짝 짝!
다시 월드컵의 계절이 돌아왔다. 우리는 지난 2002년 6월, 기적과 같은‘월드컵 4강 신화’를 달성하면서 한일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그로부터 8년이 흘렀다. 하지만 우리 가슴 속에는 아직도 그날의 뿌듯함과 감동이 살아숨쉬고 있다. 전 국민이 하나가 되어“대한민국”을 외쳤던 그해 여름 우리 국민은, 분단국에 불과했던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부정적인 인식을 단번에 씻어버렸다. 그리고 우리 민족이 얼마나 단결력 강한 풍류의 민족인지 세계만방에 당당히 알렸다. 무엇보다 패배의식에 사로잡혀 있던 우리 민족에게‘우리가 해냈다! 우리가 할 수 있다!’는 민족적 자부심을 회복시켜 준 점, 그것이 월드컵 이후 가장 큰 변화일 것이다. 우리 국민 모두는 얼싸안고 눈물 흘리며 민족적 자존감을 깊이 공유했었다. 한껏 축소되어온 역사를 배워온 우리 국민에게 2002년 월드컵 사건은 큰 충격이자 계기였다. 단지 기적이라는 말로밖에 표현할 수 없었던‘4강 신화’는 알고 보면‘한민족의 저력’이 표출된 것이 아닐 수 없다. 그 이유를 지금부터 말해보려고 한다.

 

한민족의 정체성을 찾아서
우리 민족은 주변국들에 의해서 끊임없이 침략을 받아 역사서를 빼앗기면서 역사 자체를 잃어버렸다. 일제에 의해서 조작된 것뿐만 아니라 그 후에 들어온 서구의 실증주의의 폐해로 말미암아, 안타깝게도 현재까지 왜곡되고 조작된 역사를 배워왔다. 때문에 뿌리없는 역사, 민족성을 말살당한 역사로 인해 우리의 마음 한편에는 우리가 살고 있는 이곳 대한민국에 대해서 깊은 실망과 좌절감을 느낀적이 많았던 것이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우리가 지금까지 피상적으로 알고 있던 지식, 곧‘한국은 역사의 시원부터 중국에 예속되어, 중국의 문물을 전수받았다’는 식의 계획된 왜곡쯤은 이제 어느 정도 구분할 수 있게 되었다. 우리 민족이 약소민족이라는 거짓에 만족할 수 없었던 사람들이 직접 답사를 통해 책을 출판하거나, 역사찾기 캠페인을 하는 등 올바른 역사를 되찾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 왔기 때문이다. 이렇게 우리 역사를 제대로 알기 위한 노력을 통해서 우리는 한민족의 정체성을 다시 찾게 될 것임에 틀림없다.


중국의 역사왜곡 음모
하지만 아직도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진 역사적 인식과 역사교육에 대한 관심은 최근 중국의 역사왜곡의 음모를 파헤치지 못하고 있다. 흔히 중국의 역사왜곡 하면, ‘동북공정으로 고구려 역사를 빼앗아 가려는 음모’쯤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중국의 동북공정은 대중화주의 건설을 위한 거대한 국가전략 프로젝트인‘탐원공정’의 일부에 불과하다. 탐원공정은 요하문명을 바탕으로 동북아시아 지역의 모든 뿌리는 중국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만약 이 작업이 끝나면 이 지역에서 일어난 고조선, 부여, 고구려 등 모든 고대국가는 중국의 역사로 편입되고 만다. 예, 맥, 조선, 숙신, 동호, 선비, 몽골, 만주족 등 동북지역의 모든 고대 민족들은 모두 황제의 후예가 되어 중화민족의 일부가 되어버린다. 이것이야말로 동북아시아 지역의 뿌리를 뒤흔드는 대사건이다. 이는 우리 민족에게, 고구려의 시조 주몽은 물론 단군조선의 시조 단군과 웅녀까지 황제족의 후예로 만드는 일이다. 고구려 이전 모든 역사와 조상이 사라질 위기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는 이렇다 할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지켜보고만 있는 실정이다.
중국은 국가의 지원을 받아 56개 민족을 하나로 통합하는 안정된 대중화주의 건설, 세계 4대문명보다 오래된 최고(最古)의‘요하문명권 건설’, 21세기 중심국가 건설이라는 슬로건 속에 그들의 야심을 내비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누구보다 앞장서서 문제를 해결을 해야 할 정부와 사학계에서는 속수무책으로 아무런 대책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 이것이 비단 오늘날만의 일은 아니다.

 

치우천황께 제사올린 이순신 장군
월드컵 때 붉은 악마의 모티브였던 치우천황은대다수 국민에게 이제 친숙한 대상이 되었다. 하지만 치우천황이 고조선 이전 배달국의 14번째 임금인‘자오지 환웅천황’이며, 이분이 우리 민족의 선조라는 사실을 아는 국민은 소수이다. 치우천황은 황제헌원과 10년 동안 73번을 싸운 탁록대전에서 전승하여 배달국의 영토를 한껏 확장시킨 임금이다. 따라서 후대에 군신軍神으로서 모셔지고 있다. 그 예로‘둑제’가 있다. 둑제란 고대로부터 전쟁의 승리를 기원하기 위해 군신軍神 치우를 상징하는 깃발에 제사를 올리던 의식이다. 조선은 둑제를 국가 제사인 소사小祀의 하나로 정비하고 전국에 둑소를 마련하여 매년 정기적으로 제사를 지냈다. 이순신 장군은『난중일기』에 전쟁 중 둑제를 세 차례 거행하였다고 기록했다. 서울의 뚝섬은 원래 둑제를 지내던 둑신사가 있었던 곳이다.‘뚝섬’이라는 이름은 이 둑신사에서 비롯된 것이다. 둑신사에는 높이 6자, 폭 36자의 벽화가 있었다고 한다. 치우와 헌원과의 싸움인 탁록전을 그린 그림인데, 일제 말기까지 있었지만 분실되었다는 것이다.


태극기의 팔괘는 어디서 왔을까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국조 단군마저 신화화하며 어물어물 하는 사이에, 중국은 90년대에 들어서 치우천황마저 중국의 조상신으로 공식 인정하였다. 중국은 탁록에다 삼조당(三祖堂)을 세워놓고 염제신농과 황제헌원, 치우천황까지 중화의 세 조상으로 모시고 있다. 이렇게 치우천황을 중화민족의 세 명의 조상 가운데 한 사람으로 설정한 것은 우리 국민에게는 참으로 치욕스런 문제이다. 왜냐하면 한국인은‘중국 조상의 후예’가 되고 한민족은‘중화민족의 방계민족’이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사실 치우천황뿐 아니라, 동양 역철학의 시원이 되는 태호복희씨와 한의학의 시조가 되는 염제신농씨도 중국 한족의 조상이 아니라 동이족의 조상이다. 태호복희는 배달국 5대 태우희 환웅의 12번째 막내아드님이다. 태극기의 건곤감리 괘는 중국에서 온 것이 아니다. 우리 민족의 조상 태호복희씨가 팔괘를 그었다(출처『삼성기』). 하지만 우리는 우리 역사에 대한 관심 부재로, 대한의 민족에게 모델이 될 수 있는 조상들을 다 빼앗긴 채로 멀둥멀둥 바라만 보고 있다.

 

황하문명보다 앞선 선진문명의 발굴
14106_p138_021980년대 고고학계에 커다란 충격과 놀라움을 전한 발굴 소식이 중국에서 나왔다. 요하지역 일대에서 세계 4대문명권보다 적게는 1000년, 많게는 3000년이나 앞선 역사상 최고 문명이 발견된 것이다. 이를‘요하문명’혹은‘홍산문화’라고 부른다. 지금까지의 역사기록으로 보면, 이 지역은 중화민족과는 상관없는 만리장성 밖의 동이와 북적의 활동영역이었다. 수천년 동안 야만인의 땅으로 취급당하던 이 지역에서 중국 한족이 자랑하던 황하문명보다 훨씬 앞선 문명이 나왔으니, 중국 학계가 발칵 뒤집어졌다.
홍산문화는 기원전 4500년까지 올라가는 문화 유적이다. 기원전 3500년경에 이미 초기국가 단계에 진입했다고 믿을 만한 유적들이 쏟아져 나왔다. 실로 세계사를 다시 써야 할 대사건이 아닐 수 없었다.

 

홍산문화 우하량 유적과 웅녀족
특히 홍산문화 말기(기원전3500~기원전3000년)의 우하량유적은 거대한 제단, 여신묘, 적석총이라는 삼위일체의 거대유적을 갖추고 있었으며, 상당히 발달된 국가단계에 도달해 있었다. 우하량 여신묘 유적지에서는 실물 1~3배의 여러 여신상 파편과 동물 조각상이 발견되었다. 곰 형상의 저룡과 웅룡이 그것이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곰형상의 웅룡을 보면, 홍산문화를 주도한 세력이 곰을 토템으로 하는 민족이며, 이는 단군신화에 등장하는 웅녀족일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또한 발굴된 묘와 부장품을 볼 때 홍산문화 시기에는 이미 신분이 엄격하게 분화되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옥기의 제작 수준이나 엄청난 양으로 볼 때 사회적으로 전문적인 장인이 분화되어 있었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14106_elnino_04

한민족 문화와 일맥상통하는 옥·용봉 문화
그런데 홍산문화를 비롯하여 요하지역 일대에서 출토된 유적들은 한반도와 매우 밀접한 문화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요하 일대의 신석기 유적에서 나온 유물을‘중화제일용’, ‘중화제일촌’, ‘중화제일봉’,‘세계최고의 옥’등으로 칭하면서‘중화’로 포장하고 있지만, 이는 분명 중화문명과는 매우 다른 이질적인 문명이다.
이러한 문화양식은 중원에서는 거의 나타나지 않으며 만주와 한반도에서 주로 나타난다. 예를 들면 요하 일대 흥륭와문화 지역에서 발굴된 세계 최초의 옥귀걸이에 사용된 옥은 심양 남쪽의 요녕성‘수암’에서 나온‘수암옥’이다. 이것은 기원전 6000년경에 이미 만주지역 동쪽과 서쪽이 서로 교류하고 있었음을 입증한다. 더구나 흥륭와 문화와 유사한 옥귀걸이가 비슷한 시기에 한반도 동해안 지역과 남해안 지역에서도 발견되었다. 또한 강원도 고성군 문암리 선사유적지에서‘국내 최초의 신석기시대 옥귀걸이’가 발견되었는데, 이것도 흥륭와 문화의 것과 너무나 유사하다. 뿐만 아니라‘용’과‘봉’, 갑골점과 갑골문도 요하에 기원을 두고 전파되었음을 알 수 있다. 갑골문은 요서지역에서 남하한 동이족들이 상(尙)문명을 건설하면서 창조한 것임은 대다수 중국학자들도 인정하는 상식이다. 적석총 같은 돌을 쌓아 무덤을 만드는 양식 역시 고구려의 고유한 무덤양식이다. 한마디로 중화민족에게서는 전혀 나타나지 않는 한민족의 고유한 문화 풍습이다.

한중의 뜨거운 감자 ‘요하문명론’
하지만 중국은‘중화문명의 기원지’를 황하 지역에서 요하 일대로 꺼림없이 옮겨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중국은 요하 일대를 세계 4대문명보다 앞서는 새로운 문명권으로 부각시키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중국의‘요하문명론’이다. 중화문명의 기원이 황하 유역이나 장강 유역이 아니라는 것이다. 바로 요하 지역이라는 것이다. 중국은 이 같은 새로운 관점을 만들어내 세계사의 최고 민족으로 세계 최강의 우위를 점하고 싶은 것이다.
이제 세계는, 중화문명의 기원지인 요하 일대에서 기원한 모든 고대 민족이 다름아닌‘황제의 후예’라는 중국의 논리를 받아들여야 할지 말아야 할지 선택해야만 한다.

요하 일대를 중화문명의 시발점으로 보고 홍산문화를 집중적으로 소개한『오천년 이전의 문명』이라는 제목의 6부작 다큐멘터리가, 이미 2004년 연말 중앙텔레비젼(CCTV) 방송에서 방영된 바 있다. 중국은 이후 이 방송을 DVD로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 사학계에서는 적극적인 대처도 부족하고, 홍산문화에 대한 연구도 아직은 부족한 실정이다. 따지고 보면 홍산문화와 요하문명은 우리 한민족의 뿌리를 밝혀주는 기원이다. 우리 민족이 세계 4대문명권보다 훨씬 앞선 선진문명을 개척한 증거의 일부다. 인류 최초의 문명을 개척한 민족은 우리 한민족일 가능성이 크다.

 

참고문헌
2009, 안경전, 『삼성기』, 상생출판
2007, 우실하, 『동북공정 너머 요하문명론』, 소나무
1999, KBS 역사스페셜〈환단고기〉

조회 수 :
481
등록일 :
2012.12.27
01:03:14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1691.com/a21/281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인간이라면 누구도 꼭 가야 되는 길이 있다 file 태일[太一] 1704 2020-02-19
66 HD 환단고기 북콘서트 창원 편ㅣ환단고기, 한국사의 진실을 밝히다 file 태일[太一] 133 2021-02-14
HD 환단고기 북콘서트 창원 편ㅣ환단고기, 한국사의 진실을 밝히다 https://youtu.be/zzQmjHLJv8w ★ 개벽,역사,영혼,수행 관련 생존비밀 무료소책자 → 신청 바로가기 ♧천지의 약 주문 태을주 https://youtu.be/WB9bnoLa5Xs  
65 역사학자 정인보 선생의 광개토태왕비문 '신묘년조' 해석이 과연 틀릴까요? file 태일[太一] 159 2021-01-31
최근 안정준,기경량,위가야 등 청년 사학도들이 정인보 선생의 광개토태왕비문 해석을 틀렸다고 확언,단정하고 "일본 해석이 맞다"라며 일제시대 일본참모본부 파견 선발대 역할을 자임하고 있습니다. 역사학자 정인보 선생의 광개토태왕비문 '신묘년조&#...  
64 KBS HD역사스페셜 – 일왕의 명령, 조선사편수회를 조직하라 file 태일[太一] 141 2021-01-31
KBS HD역사스페셜 – 일왕의 명령, 조선사편수회를 조직하라 / KBS 2006.9.29. 방송 https://youtu.be/g45a3UgvfRY 일본 최대의 국가사업, 조선사편수회 총 35권, 전체 2만 4천 쪽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의 [조선사]를 제작하는 데 걸린 시간은 무려 16년...  
63 한국사 왜곡의 결정적 사건 8가지 file 태일[太一] 133 2021-01-31
한국사 왜곡의 결정적 사건 8가지 출처 : TV로 보는 월간개벽 (STB상생방송) ▶사마천의 사기편찬과 동방역사왜곡 https://youtu.be/hx-Wtztzljo ▶공자의 춘추필법과 동방역사왜곡 https://youtu.be/qRDbtXZPrUg ▶중국지나족이 왜곡한 부여와 고구려의 역사 htt...  
62 환단고기, 한국사의 진실을 밝히다 file 태일[太一] 60 2021-01-28
HD 환단고기 북콘서트 창원 편ㅣ환단고기, 한국사의 진실을 밝히다 https://youtu.be/zzQmjHLJv8w ★ 개벽,역사,영혼,수행 관련 생존비밀 무료소책자 → 신청 바로가기  
61 1만년 역사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file 태일[太一] 434 2012-12-27
1만년 역사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중국 1만년 역사 프로젝트 동북공정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역사 문제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이미 중국은 1996년에 시작한 단대공정으로 하, 상(은), 주 3대 왕조의 연대를 확정짓고 그 실행 ...  
» 한민족의 저력을 밝혀줄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file 태일[太一] 481 2012-12-27
한민족의 저력을 밝혀줄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월드컵 신화를 연 대한민국 대~한민국! 짝짝짝 짝 짝! 다시 월드컵의 계절이 돌아왔다. 우리는 지난 2002년 6월, 기적과 같은‘월드컵 4강 신화’를 달성하면서 한일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그로부터 8년이...  
59 신교의 제천 의식 (제사문화) 자취 file 태일[太一] 342 2012-12-27
신교의 제천 의식 (제사문화) 자취 신교의 의식(儀式)은 제천(祭天- 증산도에서 드리는 치성이 바로 제천 의식이다)의식입니다. 쉽게 말해 제사 지내는 문화입니다. 일반적으로 제사문화를 중국의 문화라고 위대한(?) 착각을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제사 지내...  
58 미륵의 세상, 미륵의 일꾼을 꿈꾸며 file 태일[太一] 314 2012-12-27
미륵의 세상, 미륵의 일꾼을 꿈꾸며    “비나이다 비나이다. 미륵님! 칠성님!”    이것은 우리 부모, 조상 세대들이 우리들을 위해 ‘지성(至誠)이면 감천(感天)’이라는 믿음으로 두손 닳도록 간절히 하늘의 신(神)에게 빌며 기도했던 우리 민족의 전통적 ...  
57 우리 민족의 칠성 신앙 file 태일[太一] 193 2012-12-27
우리 민족의 칠성 신앙 * 출처: 환단고기(http://www.hwandangogi.or.kr)  
56 삼족오에 숨어있는 한민족의 역사정신과 철학 file 태일[太一] 227 2012-12-27
삼족오에 숨어있는 한민족의 역사정신과 철학   요즘 대하 역사드라마 〈주몽〉에 시청자들이 열광하고 있다. 고구려의 건국과정을 그린 〈주몽〉을 보면, 동부여의 신녀(神女) 여미을에게 ‘삼족오’가 나타나는 장면이 화면을 가득 채운다. 고구려 고분벽화...  
55 삼신三神신앙과 삼신三神상제님 file 태일[太一] 280 2012-12-27
삼신三神신앙과 삼신三神상제님    이해영/ 서울 관악도장      나는 어디서 태어났나  요사이엔 아기를 낳을 때면 산부인과를 찾지만, 예전엔 동네에서 출산을 도운 경험이 많은 할머니를 집으로 불러들여 아이를 낳는 경우가 흔했다. 그런 할머니를 ...  
54 한민족을 지켜온 정신, 낭가郎家 file 태일[太一] 213 2012-12-27
한민족을 지켜온 정신, 낭가郎家    얼마 전 신문에 충격적인 기사가 실렸다. 한·중·일 청소년 의식조사 결과, 우리나라에서 전쟁이 나면 앞장서서 싸우겠다는 청소년이 10명당 1명밖에 안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일본의 4분의 1에 불과한 것이었다. 나...  
53 한민족 신교神敎 문화의 3대 경전 file 태일[太一] 217 2012-12-27
한민족 신교神敎 문화의 3대 경전 경 전 내 용 천부경天符經 일명 조화경造化經 <천부경>은 천天의 주재자이신 상제님이 내려주신, 신교문화 최초의 경전이다. 환국 시절에는 구전되어 오다가 배달과 고조선 시대에 문자로 표기되어 현재 총 81자로 전한다. '...  
52 삼신상제님은 어떤분인가? file 태일[太一] 214 2012-12-27
그렇다면, 삼신상제라 불리우던 분은 과연 어떤 분이셨을까요? 신교는 우주의 주재자를 삼신상제님 이라고 불러왔습니다. 인류 문명의 시원 민족인 우리 한민족의 조상이 약 1만년 동안 섬겨온 신앙의 핵심 대상은 삼신상제(三神上帝)님 이십니다. 이 삼신(三...  
51 한민족의 신교문화 file 태일[太一] 239 2012-12-27
신교 문화란 무엇인가? 국유현묘지도國有玄妙之道 하니 왈풍류曰風流라(나라에 지극히 신령스러운 도가 있으니, 이를 풍류라 한다). 이 문구는 신라 때 최치원이 쓴 「난랑비서鸞郞碑序」의 첫 구절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풍류風流의 본래 이름이 바로 한민족...  
50 대진국과 그 이후 file 태일[太一] 196 2012-12-27
고구려를 이은 대진국과 그 이후 백제는 나중에 신라에 병합되었고(CE 660), 고구려는 나당 연합군에게 망한 후(CE 668) 유장遺將 대중상과 그 아들 대조영이 세운 대진국으로 이어졌다. 고구려가 망할 때 고구려의 유장 대중상이 동쪽으로 동모산에 이르러 성...  
49 북부여를 계승한 고구려 file 태일[太一] 230 2012-12-27
북부여를 계승한 고구려 북부여는 비록 고조선을 계승하였지만, 고조선의 전 영역을 흡수하지는 못하였다. 그리하여 열국列國의 분열시대가 시작되어 고조선의 옛 영토에는 북부여, 동부여, 서부여, 낙랑국, 남삼한, 옥저, 동예 등의 여러 나라가 형성되었다. ...  
48 잃어버린 고리, 북부여 file 태일[太一] 201 2012-12-27
북부여의 건국 대단군의 통치권이 약화되고 부단군과 지방 군장들의 목소리가 커지던 고조선 말기에 한민족의 새 역사를 개창한 분이 바로 북부여를 건국한 해모수이다. 해모수는 요하 상류에 위치한 고조선의 제후국인 고리국 출신으로 BCE 239년 웅심산(지금...  
47 삼한관경의 와해와 쇠망 file 태일[太一] 217 2012-12-27
삼한관경의 와해 동북아의 천자 나라로 발전을 거듭하던 고조선은 21세 소태단군 말기 무렵, 개국 이후 첫 번째 국가 위기상황을 맞이하였다. 국가 운영의 근간인 삼한관경제가 큰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상나라 정벌에 공을 세운 개사원 지역의 욕살褥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