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보고자 하는 것은 반드시 볼 것이요, 익히 본 후에는 마음에 걸어 두지 말라.사물의 보고 들음이 마음에 걸려 있으면 복장(腹臟)에 음식이 걸림과 같으니라." 하시니라.
    - 증산도 도전9:217
증산도 도전
상생방송

백두산 정계비에 적힌 그 강… 토문강 찾았다

 
조선·청의 국경… 두만강과 별개의 강으로 드러나
백두산 부근 북 영토서 시작, 중 송화강 본류로 흘러
"간도지역 영유권은 한반도에" 우리측 주장 확인

간도(間島)의 영유권 문제를 둘러싸고 조선과 청나라 사이에 국경 분쟁을 일으켰던 토문강(土門江)의 실체를 본지 취재팀이 확인했다. 토문강은 현재도 백두산 천지 부근 북한 땅에서 발원해 동북쪽으로 흐르며, 천지로부터 동쪽으로 18㎞ 떨어진 ‘17호 국경비’에서 중국·북한 국경과 만난 뒤 북쪽으로 방향을 바꿔 송화강(松花江)과 합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토문강이 중국측의 주장처럼 현재의 두만강이 아니라, 별도로 존재하는 강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 새벽 해뜰 무렵 중국 길림성 삼도(三道) 부근의 토문강. 백두산에서 발원해 동북쪽으로 흐르는 토문강은 오도백하(五道白河)의 지류다. 나중에 송화강·흑룡강과 합류한다. 토문강과 두만강은 서로 다른 강이다. 삼도=특별취재팀

토문강이 두만강과 별도로 실재하는 강이라면 한반도와 중국의 국경 설정에 대해 ‘동쪽으로 토문을 경계로 한다’는 1712년(숙종 38년) 백두산 정계비의 문구는 그 의미를 다시 따져봐야 한다. 현재 연변 조선족자치주에 해당하는 토문강 동쪽 동간도(東間島) 지역의 영유권은 한반도 쪽에 있다는 우리의 전통적 주장이 재확인 되기 때문이다. 1909년 일제가 조선을 대신해서 청나라와 체결해 간도 땅을 넘겨준 ‘간도협약’이 국제법상 무효라는 주장도 근거를 확보하게 된다.

중국 길림성 도문시(圖們市)로부터 백두산 아래 이도백하진(二道白河鎭)까지 두만강변을 따라 이어진 도로는 2차선 비포장 길이다. 이 길로 접어들기 위해 화룡(和龍)에서 남평진(南坪鎭)으로 향하는 도중 무장한 중국군이 차를 세운다.

“탈북자를 찾아내려는 겁니다. 저 사람들 요즘 독이 바싹 올라 있단 말입니다.”

현지 안내인이 목소리를 낮춰 설명한다. 서쪽으로 차를 몰아 광평(廣坪)의 군부대를 지난 뒤부턴 마을조차 보이지 않는다. 여기서부턴 백두산 기슭이다. 이 길과 만나는 네 줄기의 하천은 모두 오도백하(五道百河)로 흐르는 물줄기다. 그 중 세 번째 강줄기는 북한 쪽에서 흘러나오는 강이다.


‘기점으로부터 301㎞’라고 씌어진 작은 표지석을 지나자 얼마 안 가 그 세 번째 ‘강’이 보인다. 폭 15~20m 정도의 이 강줄기는 물이 말라 바닥이 훤히 드러나 있다. 강바닥 돌들 위로는 얼어붙은 눈이 단단히 덮여 있다. 강줄기를 따라 약 3㎞를 걸어 올라갔다. 강줄기는 자작나무가 빽빽이 들어선 숲 속에서 점점 경사가 급해진다. “더 들어가면 자칫 국경을 넘어갈 수가 있소! 그만 돌아가오.” 안내인의 목소리다. 앞쪽에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하나 보인다. 언덕으로 이어진 길을 200m 정도 걸어가니 정상에 초소가 하나 있다. 창문으로는 김이 뿜어 나온다. 중국군의 초소겠거니 생각하고 그 앞까지 걸어간 순간, 갑자기 초소에서 외투를 입은 군인 한 명이 문을 열고 나온다. 북한 군인이다.

이쪽을 본 북한 군인은 눈을 크게 뜨더니 순간적으로 어깨에 맨 총에 손을 댄다. 그도 무척 놀란 표정이다. ‘이미 국경을 넘어선 건 아닐까’란 생각으로 주위를 둘러본다. 초소 왼쪽에 붉은 색으로 글씨가 씌어진 비석이 있다. ‘中國 17’. 백두산 천지 남쪽으로부터 두만강 상류까지 중국과 북한의 국경을 표시한 21개의 국경비 중 열일곱 번째 비석이다. 비석 앞에서 동서 방향으로 이어진 좁은 길은 중국군과 북한군이 공동으로 순찰하는 ‘순라길’이다. 국경까지 온 것이다.

여차하면 총을 겨눌 기세인 북한 군인을 뒤로 하고 오른쪽 강줄기로 향한다. 계속 가면 백두산 천지까지 이어진다는 순라길과 강이 만나는 곳에 작은 나무다리가 있다. 강 폭은 약 5~6m 정도. 물이 말라 있었고 숲에 가려 시야도 좁았지만, 상류는 바로 앞 북한 땅 깊숙한 곳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아마도 조금만 더 상류로 올라가면 백두산 정계비로부터 쌓았다는 기록이 있는 토퇴(土堆)와 석퇴(石堆)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었다. 하지만 갈 수 있는 건 거기까지였다. 이곳 주변에서 20년 동안 산림감시원으로 일하고 있는 중국인 A씨는 “북한쪽으로부터 물줄기가 나오는 하천은 이 근처에서 이곳 하나뿐”이라고 말했다. 겨울엔 건천이지만 봄부터 8~9월까지는 물이 흐른다고도 했다.

‘조선왕조실록’ 등에 의하면, 백두산 정계비가 세워진 천지 동남쪽의 분수령은 토문강의 강원(江源)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토문강의 흐름도 일정하지 않았다. 청나라측은 국경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 토퇴·석퇴를 쌓을 것을 조선측에 주문했다. 바로 이 토퇴·석퇴가 이어져 있던 강이 바로 토문강이었다. 1885년과 1887년 조선과 청의 국경회담 결과 양측이 작성한 지도에서 토퇴·석퇴가 있었던 강은 현재의 중국 지도에는 ‘오도백하(五道白河)’로 표시돼 있다. 간도협약 직후인 1909년 일제 통감부가 작성한 지도 역시 오도백하를 ‘토문강’으로 명기하고 있다.

육락현(陸洛現) 간도되찾기운동본부 대표는 “많은 자료들을 검토한 결과 토퇴·석퇴가 있는 토문강 발원지는 현재 북한 영토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토문강이 동쪽으로 흐르다가 어떤 지점에서 땅 밑으로 복류하고 다시 땅 위로 흘러 북쪽으로 방향을 바꾼다’는 기록과 들어맞는 것은 ‘17호 국경비’ 옆의 하천이다.


"백두산 정계비서 나오는 江은 頭滿 아닌 土門"

최근 현지 답사를 통해 토문강을 찾아낸 조선일보 취재팀은 두만강(豆滿江)이 천지에서 발원하는 강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천지에서 발원하지 않는 두만강은 조선과 청의 국경선이 아니라는 우리의 그동안의 주장이 재확인된 것이다. 1909년 일제가 간도 영유권을 청나라에 넘긴 ‘간도협약’ 훨씬 이전부터 두만강 북쪽에는 많은 한인들이 거주하고 있었다. 대한제국은 관리를 파견해 그곳을 직접 통치하기도 했다. 1962년 중국과 북한의 ‘조·중 변계조약’은 두만강을 국경으로 삼았다. 국제법 학자들은 “1909년과 1962년의 국경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면, 그 이전에 유효했던 국경선이 한·중 양국의 국경선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 두만강 발원지
중국이 두만강의 발원지이자 청나라의 발상지로 여기는‘원지(圓池?천녀욕궁지)’. 백두산 천지로부터는 33㎞나 떨어진 곳에 있다.
중국 길림성(吉林省) 도문(圖們)에서 백두산으로 가는 길은 계속 두만강을 왼쪽에 끼고 이어진다. 적봉(赤峰)을 지나면서부터 더 이상 두만강은 보이지 않는다. 여기서부터 백두산 천지까지는 자연적 지형이 아니라 지도에 자를 대고 그은 일직선이 중국과 북한의 국경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오른쪽으로 난 샛길을 따라 조금 들어가면 최근 중국측이 관광지로 개발하고 있다는 원지(圓池)가 나온다. 지름 180m의 이 작은 화산호는 청나라의 발상지이자 두만강의 발원지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곳은 백두산 천지로부터 33㎞ 이상 떨어져 있다. 인근 ‘21호 국경비’ 근처의 실개천이 두만강 원류라는 말도 있지만 이곳 역시 천지로부터의 거리가 원지보다 가깝지 않다.

두만강은 ‘토문강’을 국경으로 삼았던 백두산 정계비에서 발원하는 강도 아니다. 1885년 조선과 청의 을유감계회담(乙酉勘界會談) 당시 중국은 어떻게든 두만강을 ‘백두산 정계비 근처의 강’으로 만들기 위해 모든 지류들을 다시 조사했다. 그러나 그들이 보기에도 두만강 지류 중 가장 북쪽인 홍토수(紅土水)조차 백두산 정계비로부터 120리나 떨어져 있었고, 정계비 동쪽의 물은 송화강으로 흐르는 것이 확실했다.


신형식(申瀅植) 간도학회 회장(상명대 초빙교수)은 “그동안 우리는 ‘압록강과 두만강이 백두산 천지에서 시작하는 강’이라 잘못 배웠다”며 “일제가 간도를 중국에 넘겨준 뒤 일부러 ‘두만강이 국경’이라는 왜곡된 지리적 사실을 가르쳤고, 이를 광복 이후에도 무비판적으로 수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1909년 당시 간도에 거주하는 한인이 8만2900명이었던 반면 청나라 사람은 한족(漢族)·만주족을 통틀어 2만7300명에 불과했다.

백두산 부근에서 발원한 토문강은 동북쪽으로 흘러 ‘17호 국경비’ 근처의 북한·중국 국경을 넘고 나면 정북쪽으로 꺾어진다. 그런 뒤 길림성 삼도(三道) 부근에서 서쪽으로 방향을 바꾼다. 이 부근엔 강을 사이에 두고 이웃한 조선족 마을인 ‘남도(南道)’와 ‘북도(北道)가 있다. 1930년대에 전라도 전주·남원·고창 등지에서 이주한 조선인들이 세운 이 마을에는 아직도 100호 가까운 조선족들이 살고 있다. 17세 때인 1939년 이곳으로 왔다는 1세대 주민은 “마을 앞에 흐르는 강을 뗏목을 타고 건너 다녀 ‘떼맷강’이라 불렀고, 멱도 감고 고기도 잡으면서 살았다”고 말했다. 이곳 토문강 곁에서 이들은 집을 짓고 땅을 개간하고 자식을 낳으며 지금까지 삶을 이어오고 있는 것이다.

남도와 북도 사이를 통과한 토문강은 송강(松江)을 지나 이도백하와 합류한 뒤 송화강(松花江)의 본류와 만난다. 송화강은 서북쪽으로 흘러 길림(吉林)과 송원(松原)을 지나 다시 동쪽으로 방향을 바꾼다. 하얼빈(哈爾濱)을 관통한 송화강은 마침내 흑룡강(黑龍江)과 합쳐진다. 간도(間島) 영유권 관련 사실을 기록한 ‘북여요선’(北輿要選·1903)에 의하면, 1899년 정계비 일대를 조사했던 대한제국의 함경북도 관찰사 이종관(李鍾觀)은 “토문강은 송화강·흑룡강과 합류해 바다로 들어가는 강”이라고 보고했다.

노영돈 인천대 교수(국제법)는 “강박에 의한 을사조약이 무효이고, 보호국인 일본이 조약체결권까지 갖는 것은 아니므로 1909년의 간도협약은 당연히 무효”라고 말한다. 만약 1712년의 백두산 정계비가 국제법적 효력이 없다면, 압록강 서안의 서간도(西間島) 역시 우리의 영토가 돼야 하는 또 다른 차원의 문제가 생긴다고 노 교수는 지적한다. 박선영 포항공대 교수(중국사)는 “청나라측 사료인 ‘광서조동화록(光緖朝東華錄)’에도 조선의 행정권이 청나라보다 먼저 간도에 미치고 있었음을 기록하고 있다”며 “분쟁 지역의 주권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제3자 중재기관이나 국제사법기관의 시각에서 사안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지난해 10월 외교부는 ‘간도협약은 무효’라는 내용을 담은 국정감사 자료집을 배포했다가 급하게 수거하고 “간도협약은 복잡하고 민감한 문제로 좀더 정확한 역사적 고증과 신중한 입장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미 터프츠대 국제정치학과 앨런 워치맨 교수는 “한국이 중국과의 ‘역사전쟁’에서 우위를 확보하려면 고구려와 간도에 대한 영토 소유권을 동시에 주장해야 한다”며 “세계 11위의 경제대국 위상을 활용해 북방 경계선 재설정을 주장하는 ‘고단수 역사프로젝트’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여기가 토문강"
“저곳이 우리가 멱감고 고기잡던‘떼맷강’이오.”조선족 마을인 남도마을의 1세대 주민 부부가 그렇게 말하며 오도백하(토문강)를 가리키고 있다.
이들은 1939년 이곳으로 이주해서 67년째 살고 있다. 남도=특별취재팀

조선일보 2005.02.11

조회 수 :
431
등록일 :
2012.12.02
16:05:17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1691.com/27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연세대 편-천부경 강독 file 태일[太一] 12613
50 만주 간도 땅을 찾아 오게 된다 file 태일[太一] 484
만주 간도 땅을 찾아 오게 된다. 스크랩: http://blog.daum.net/dosu92 ■ 때가 되면, 만주(滿洲) 간도(間道)를 찾아 올 수 있다. 2009년 09월 04일에 네덜란드 헤이그 국제 사법 재판소에 간도(間道) 협약 무효 소송이 접수됐다. 간도(間道)를 되찾을 수 있는 ...  
49 5300년전 남신상 태일[太一] 354
중국사회과학원 고고연구소 내몽고 제1공작대와 오한치(熬漢旗·오한기)박물관의 합동발굴팀은 지난 7월 초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츠펑시 오한치의 싱룽고우(興隆溝·흥륭구) 유적 제2지점에서 53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도소남신상(陶塑男神像: 흙으로 구운 ...  
» 백두산 정계비에 적힌 그 강… 토문강 찾았다 태일[太一] 431
백두산 정계비에 적힌 그 강… 토문강 찾았다 조선·청의 국경… 두만강과 별개의 강으로 드러나 백두산 부근 북 영토서 시작, 중 송화강 본류로 흘러 "간도지역 영유권은 한반도에" 우리측 주장 확인 간도(間島)의 영유권 문제를 둘러싸고 조선과 청나라 사이에 ...  
47 중국 최초의 정사 '조선열전' 원문,'한사군'은 중국땅에 있었다.. 태일[太一] 292
중국 최초의 정사 '조선열전' 원문,'한사군'은 중국땅에 있었다.. 중학교 사회과부도(교학사, 2000년간) 등을 보면, 기원전 108년 한무제가 한반도 평양에 있는 고조선의 왕검성을 공격하여 멸망시키고, 그 땅에 한사군을 설치하였다는 내용을 교육하고 있다. ...  
46 북두칠성과 태을천이 우주에 미치는 역할은? 태일[太一] 163
북두칠성과 태을천이 우주에 미치는 역할은? 하늘의 중심에는 북극성과 북두칠성이 있는 자미원이 있고, 그 밖으로 28수(宿) 안의 태미원과 28수 밖의 천시원이 있다. 우리 조상들은 천문의 분포를 3원, 28수 그리고 300의 성좌(별자리)와 1,460개의 별들로 구...  
45 개벽의 땅. 한반도의 역사적 의미 !! file 태일[太一] 190
개벽의 땅. 한반도의 역사적 의미 !! 천존(天尊)과 지존(地尊)보다 인존(人尊)이 크니 이제는 인존시대(人尊時代)니라." (道典 2:22:1) 이제는 인존시대니라. 인존이란 무슨 뜻인가? 인간이 존귀하고 존엄하다는 것이다. 그러면 얼마나 존귀한 것인가? 인간과...  
44 한국역사의 미스테리 태일[太一] 122
한국역사의 미스테리 1. 19C 독일인 '에른스트 폰 헤쎄 - 봐르테크'와 영국인 '존 로스'는 현재 중국영토인 '하북성'이 근대 조선의 강역에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하였다. 2. 중국의 '중국고금지명사전' 마저도 '하북성'이 근대 조선의 강역에 속한다고 하고있...  
43 “中동북공정 고구려 넘어 고조선史까지 위협” file 태일[太一] 121
“최근 ‘동북공정’으로 대표되는 중국학계의 한국고대사 왜곡이 고구려사를 중국사로 편입시키는 단계를 넘어 우리 민족의 뿌리인 고조선조차 중국사로 보려는 시도가 진행되고 있다. 중국학계에서는 단군조선을 부정하고 기자(箕子)조선을 부각시켜 기자조선...  
42 한민족의 애국가의 비밀... file 태일[太一] 144
애국가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 중 국가로 제정된 애국가는 나라를 상징하는 의식 음악으로서 구실을 하게 된다. 우리 나라의 애국가는 여러 종류가 있다. 즉, 갑오경장 이후 각종 애국가가 성창되기 시작하여 1896년 무렵에 각 지방에서 불린 애국가만해도 1...  
41 북두칠성과 태을천이 우주에 미치는 역할은? file 태일[太一] 172
북두칠성과 태을천이 우주에 미치는 역할은? 하늘의 중심에는 북극성과 북두칠성이 있는 자미원이 있고, 그 밖으로 28수(宿) 안의 태미원과 28수 밖의 천시원이 있다. 우리 조상들은 천문의 분포를 3원, 28수 그리고 300의 성좌(별자리)와 1,460개의 별들로 구...  
40 고조선 경전‘천부경’풀어낸 주역의 대가 김석진 옹 file 태일[太一] 291
고조선 경전‘천부경’풀어낸 주역의 대가 김석진 옹 천부경 81자에는 우주가 바뀌는 이치 녹아있지요 중앙일보 2009-12-03     주역의 대가인 대산 김석진 옹은 “하늘과 땅, 사람이 하나가 될 때 비로소 홍익인간이 된다”고 말했다. 대산(大山) 김석진(金碩鎭...  
39 한국역사의 미스테리 file 태일[太一] 123
한국역사의 미스테리 1. 19C 독일인 '에른스트 폰 헤쎄 - 봐르테크'와 영국인 '존 로스'는 현재 중국영토인 '하북성'이 근대 조선의 강역에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하였다. 2. 중국의 '중국고금지명사전' 마저도 '하북성'이 근대 조선의 강역에 속한다고 하고있...  
38 일본의 기다노 대승정 예언 file 태일[太一] 191
1975년 7월 22일 밤, 일본에서 생긴 일이다. 일본 불교계의 기다노 대승정이 선통사라는 절에서 잠을 자고 있을 때였다. 갑자기 한 밤중에 4 - 5인이 찾아와 기다노 승정의 잠을 깨우고, 자신들은 신(神)도 아니고 부처도 아니고 지구에서 말하는 우주인이라...  
37 최수운 대신사- 동학의 진정한 의미와 그의 예언 file 태일[太一] 159
최수운 대신사-동학의 진정한 의미와 그의 예언 - SiteLink #1 : http://img.khan.co.kr/newsmaker/784/85_a.jpg - SiteLink #2 : - Download #1 : , Download : 0 - Download #2 : , Download : 0 [한국의 창종자들]동학은 근세 민족종교의 시발점 혁명의 실...  
36 차길진 "2012년 한반도 연방 통일" 예언 file 태일[太一] 192
차길진 법사 "2012년 연방 한국 탄생…세종시 이전 의미 있나" "통일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세종시 이전이 의미가 있을까 의문입니다" 올해 초 대한민국에서 '두 개의 별이 떨어진다'는 예언을 했던 차길진 법사(불교신문사 사장 겸 후암미래연구소장)의 말이다...  
35 화개살 낀 2009년, 큰 별 5개 떨어진다 file 태일[太一] 289
“화개살 낀 2009년, 큰 별들 질 운세” 역술인들 “자살 등 피 부르는 백호살 겹쳐” 채현식기자 hschae@munhwa.com 기축(己丑)년인 2009년 들어 김수환 추기경과 노무현 전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 등 ‘큰 별’들이 줄줄이 세상을 떠나면서 올해 한국의 명리학...  
34 봉우 권태훈옹에게 인류미래 듣는다 file 태일[太一] 339
봉우 권태훈옹에게 인류미래 듣는다 봉우 권태훈 83년 오대산 월정사 방산굴에서 탄허스님이 자신의 입적을 예언한 날인 6월5일 월정사 승려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돌아갔고, 이듬해인 84년은 후천기운의 기점인 하원갑자가 시작된 해였다. (그러나 당장 후천이...  
33 해운대’ 쓰나미 영화가 현실로? file 태일[太一] 273
‘해운대’ 쓰나미 영화가 현실로? 동해 수심 1000m서 지진 발생하면 쓰나미 올 수 있어 ‘해운대’ 영화에서 그려지는 쓰나미의 발생 원인은 상당히 과학적이다. 쓰시마섬에 지진이 일어나 섬이 바닷속으로 가라앉으면서 쓰나미가 발생하는 것으로 설정되어 있다...  
32 동국참서에서 전하는 인류구원의 비결 file 태일[太一] 379
동국참서에서 전하는 인류구원의 비결|I··················동양예언비결 마니산의 아름다운 정경 북창 정염 선생의 『궁을가(弓乙歌)』의 개벽소식 일명 용호대사(龍虎大師)로 불리는 정북창(鄭北窓, 1506∼1549) 선생은 조선 중종, 명종 때의 학자로 충청도 ...  
31 차길진법사 의 9월 예언 ~ file 태일[太一] 226
차길진 법사 9월 예언 “또 하나의 별이 지고 한반도에 큰 변화” 차길진 법사가 이번에는 9월 대예언을 내놓았다. 이 예언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 DJ 서거 등으로 큰 변화가 예상되는 향후 한반도 및 중국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짚어내 관심을 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