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 일심이 없으면 우주도 없느니라.일심으로 믿는 자라야 새 생명을 얻으리라. 너희들은 오직 일심을 가지라.일심으로 정성을 다하면 오만년의 운수를 받으리라.
    - 증산도 도전2:91
증산도 도전
상생방송

마테오 리치 신부님.

증산도에서는 증산상제님께서 밝혀주신대로 구천상제님으로 모시는 분입니다.

동양과 서양의 문명적인 경계를 실질적으로 뚫어주신 분으로

그 공덕을 증산상제님께서 인정하여 주신 것입니다.

이마두 대성사님으로 증산도에서는 호칭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마두 마테오 리치 대성사님을 이해하면 증산도의 천지공사를 또한 좀 더 이해하기 쉬우리라 생각합니다.

네이버 캐스트 인물세계사 그대로 옮겨놓습니다.http://navercast.naver.com/peoplehistory/foreign/2235

 

 

 

 

a3.jpg

 

‘이마두(마테오 리치)는 천문성상(天文星象)과 산수역법(算數曆法)을 모르는 것이 없었다 한다.

그 근본을 연구하고 증거를 밝혀 억지스러운 말이 없으니 천고에 기이한 재주다.

그는 자기의 학문을 중국에 전했다.

그가 죽은 후 그 나라 사람들이 그치지 않고 와서 동서남북 네 천주당에 살고 있는데,

서천주당이 가장 유명하다.’ (1765년 베이징을 다녀 온 조선의 홍대용의 기록 중에서)

 

 

중국 선교를 위한 준비와 정착, 마테오 리치에서 이마두(利瑪竇)로

1552년 예수회 선교사 프란시스코 사비에르가 중국 선교의 소망을 이루지 못하고 광둥성 앞 바다 상촨도(上川島)에서 세상을 떠났다. 같은 해 10월 6일 이탈리아 중부 교황령 마체라타에서 마테오 리치가 태어났다. 리치는 고향의 예수회 학교에서 공부하고 로마에서 법학을 공부한 뒤 1571년 로마의 예수회 수련원에 들어가 예수회에 입회했으며, 이듬해부터 1577년까지 예수회 신학교에서 공부했다. 그곳에서 리치는 철학과 신학은 물론, 그레고리력 제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크리스토퍼 클라비우스 신부에게 수학, 천문학, 역법, 시계, 지구의, 천체관측기구 제작법도 배웠다.

 

리치는 1577년 로마를 떠나 포르투갈의 코임브라에 머물다가 이듬해 3월 루제리 등 13명의 선교사들과 함께 리스본을 출발하여 9월 인도 서부 고아에 도착했다. 1582년 마카오에 도착했고 1583년 9월 10일부터 루제리와 함께 광둥 중부 자오칭(肇慶)에 머물기 시작하여 중국 본토 선교의 첫 발을 내딛었다. 자오칭에 머문 6년간 리치는 중국어, 한문, 중국 문화와 풍속을 익히는 데 전념했다.


 

a2.jpg

 

 

그러는 사이 루제리와 함께 포르투갈어-중국어 사전을 편찬하고, 루제리가 번역한 십계명 중국어판

[조전천주십계](祖傳天主十戒)를 인쇄했으며, 광둥과 광시를 총괄하는 총독 왕반(王泮)의 요청에 응해

세계지도인 ‘여지산해전도’(與地山海全圖)를 제작했다. (‘산해여지전도’는 1600년)

그러나 1589년 자오칭에서 추방당해 북쪽의 샤오저우(韶州)로 근거지를 옮겼다.

리치는 리치의 첫 발음과 마테오를 음역하여 리마더우, 즉 이마두(利瑪竇)라는 중국 이름을 사용했다.

 

 

a4.jpg

 

 

 

황제의 후대 속에 선교와 저술 활동을 펼쳐

 

a1.jpg

 


리치는 1595년, 마카오 도착 13년 만에 중국 내륙 북쪽으로

향했다. 우여곡절 끝에 1598년 9월 8일 처음으로 베이징에

들어갔지만 거주 허가를 얻지 못했고, 1601년 1월 다시

베이징에 입성했다. 만력제가 자명종을 보고 싶어 했던 것이

계기였다. 드디어 1601년 5월 거주 허가를 받고 거처와

식량과 생활비를 제공받게 되었다.

 

자명종을 비롯한 진상품이 만력제의 마음에 꼭 들었고

만력제와 고관들이 리치의 학자로서의 면모를 인정하여

‘서양에서 온 선비’로 여겼으며, 과학기술 전문가로서의

활용 가치를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었다. 리치는 황제의

후대 속에 베이징에서 점차 세례교인을 늘려나갔다.

1580년대 중반 20여 명 정도였던 중국의 가톨릭 신자는

1605년경 1천여 명에 이르렀다(리치 사후인 1636년경에

4만 명, 1644년에는 15만 명에 가까워졌다).

 

리치는 1595년 우정에 관한 에세이이자 격언집인 [교우론]

을 펴냈고, 서양의 기억술을 소개하는 [서국기법](1596)도

펴냈다. 베이징에서 [천주실의](1603), 고대 스토아 철학자

에픽테토스의 잠언집 편역서 [이십오언](1605), 유클리드

번역서 [기하원본](1607), 인생, 죽음, 양심 등 다양한 주제에

가톨릭 교리와 엮어가며 쓴 [기인(畸人)십편](1608) 등을

펴냈고, 세계지도인 ‘곤여만국전도’(1602)를 제작했다.

[교우론]과 [기인십편]은 제법 큰 인기를 모았다. 그밖에도

한자의 알파벳 표기법을 시도한 [서자기적], 이지조가 필록

한 서양 산술 도서 번역서 [동문산지]와 천문학 도서

[혼개통헌도설], 서광계가 필록한 측량술 도서 [측량법의]

등이 있다.

 

 

마테오 리치가 교유(交遊)한 중국인들

리치가 처음으로 깊이 사귄 중국인은 1589년에 만난 구태소(瞿太素)였다. 구태소는 관직에 오르지 못했지만 지적 호기심이 강한 명문가 자제였다. 그는 연금술을 배우려고 리치를 찾아왔지만 리치에게서 서양식 계산법, 기하학, 측량술, 시계와 천문기구 제작법 등을 배웠다. 그는 리치의 학식과 인품에 매료되어 늘 리치를 칭송했고, 이것은 중국 지식인 사회에서 리치의 평판이 높아지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

 

리치는 예부시랑 섭향고(葉向高)와도 친분을 쌓았다. 그는 리치와 그의 후배 선교사들을 적극 도왔다. 리치는 기성 유교 질서에 반항한 사상가 이탁오(李卓吾)와도 만났다. 이탁오는 친구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명석하고 온화하다. 많은 사람들과 토론을 해도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늘 초연한 태도를 지키며 토론의 질서를 어지럽히지 않는다. 단연 인상적인 인물이다.”

 

리치와 가장 친밀했던 인물은 세례교인이기도 한 관리 서광계(徐光啓)와 이지조(李之藻)였다. 이지조는 선교사들의 구술을 필사하고 많은 서양 학술서를 번역했다. 그는 특히 가톨릭 선교사들의 한문 저작을 모은 [천학초함]을 편찬했다. 서광계는 리치에게 천문, 역법, 지리, 수학, 수리(水利) 등을 배우고 리치와 함께 유클리드 기하학 번역서 [기하원본]을 펴냈다. ‘기하학’이라는 말의 연원이 이 문헌이다. 그는 고향 상하이에 천주교당을 설립했다. 리치는 황족인 건안왕(建安王)과도 가깝게 지냈다. 그는 리치를 ‘사부’(師傅)로 칭하며 후대했고, 리치는 그에게 [교우론]을 헌정했다. 리치는 그밖에도 많은 중국인 관료, 지식인들과 교유했다. 그들은 ‘서양에서 온 유사(儒士)’로 리치를 대했다.


 

a5.jpg

 

 

 

중국의 많은 지식인들이 마테오 리치에 매료된 이유


마테오 리치가 중국 지식인들을 매료시킬 수 있었던 것은 첫째, 먼 외국에서 온 인물이 중국어와

한문과 중국 문화를 깊이 알고 무엇보다도 유교를 안다는 것 때문이다. 유교 경서를 자유롭게 인

용하는 그를 ‘유학자’에 가깝게 받아들였고, 중국 지식인들에게 그런 리치는 중국 문화와 유교에

대한 자부심을 충족시켜주는 ‘기특한’ 존재이기도 했다. 둘째, 리치가 놀라운 기억술을 보여주었

기 때문이다. 상상을 통해 위치 공간과 이미지를 설정하여 많은 것을 단번에 기억하는 그의 기억

술은 중국인들을 놀라게 했다. 셋째, 리치가 전한 서양의 과학기술 때문이다. 천문학, 역법, 수학

지식은 물론이거니와 리치가 구사하는 논증과 논리의 섬세함과 엄밀함에 많은 중국인들이 감탄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요인은 리치의 성품과 태도였다. “대신을 비롯한 여러 사람들이 그의 인품을 존

경하여 그와 교제하였다.” ([명사](明史) 326권 중에서) “그는 행동거지에 늘 다정함과 온화함이 넘

치며 누구에게도 늘 친절하다.” (예수회 동료의 말) 선교를 위한 인내심, 다른 문화에 대한 적응력과

 개방성, 다방면에 걸친 학식에서 우러나오는 교양, 다정다감하고 친절한 성품 등이 그를 중국인들

사이에서 마테오 리치가 아닌 이마두로 만들어 주었다.

 

 

마테오 리치의 선교 전략, “중국을 빌어 중국을 변화시킨다”


마테오 리치는 처음에 불교 승려 복장을 했으나 불교 승려의 사회적 지위가 높지 못하다는 것을 깨

닫고, 중국 사회 지배층인 유교 지식인, 관료 계층에 접근하기 위해 유사(儒士)의 복장을 갖췄다. 중

국에서 선교하려면 유교와 중국 문화를 깊이 이해하고, 어떤 의미에서는 그것에 융화되어야 한다고

 본 것이다. 그는 불교와 도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반대 논리를 펼쳤지만, 유교에 대해서는 가톨

릭 교리와의 유사성 및 일치점을 찾고자 했다. 리치는 ‘가톨릭 선교사’라는 자의식을 내비치는 것도

삼갔다.

 

그는 1594년 사서(四書) 라틴어 번역을 마치고 나서야 [천주실의](天主實義](1603년 간행) 집필에

본격 착수했다. [천주실의]는 루제리가 1584년 자오칭에서 펴낸 [천주실록] 개정판에 가깝다. 리치

가 루제리의 [천주실록] 집필 작업을 도왔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리치는 [천주실록]의 불교 위주

내용을 [천주실의]에서 유교 위주로 바꾸었다. 조선의 천주교회 성립에도 큰 영향을 미친 [천주실의]

는 가톨릭 교리 및 중세철학과 유교, 불교, 도교를 비교 고찰함으로써 동서 사상교류사에서 매우 중요

한 문헌으로 자리 잡았다.

 

리치는 하느님, 즉 천주를 유교 경서에 나오는 상제(上帝) 개념을 통해 설명했다. 리치의 이런 방식은

 풍응경(馮應京)이 쓴 [천주실의] 서문에 나오는 대로 ‘중국을 빌어 중국을 변화시키는’(以中化中) 방

식, 즉 유교와 가톨릭이 이질적이지 않다는 것을 설득하여 중국인들에게 접근하는 방식이다. 리치는

공자 숭배와 조상 숭배도 용인해야 한다고 보았다.

 

 

a6.jpg

 

 

그러나 리치의 사후, 리치의 방식을 인정할 것인지 여부를 놓고 이른바 전례(典禮)문제가 일어났다.

 예수회보다 뒤늦게 중국 선교에 나선 도미니크회와 프란체스코회는 예수회를 비난했고, 오랜 논쟁

과 갈등 끝에 청나라 건륭제 시대인 1742년 교황 베네딕토 14세가 반포한 교서에 따라 예수회의 방

식이 최종 금지되었다. 그러나 1939년부터 교황청은 종교적 의미를 지니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공

자 숭배와 조상 숭배 전례에 교인이 참여하는 것을 용인했고, 제2차 바티칸공의회(1962~1965) 때

 세계 각지의 전통 의례를 수용하는 결정을 내렸다.

 

 

베이징에 묻힌 마테오 리치, ‘성인!, 진정한 성인!’


과로 탓에 극도로 병약해진 마테오 리치는 1610년 5월 11일 저녁 7시경 베이징의 거처에서 세상을

 떠나 그곳 예배당에 안치됐다. 그가 세상을 떠날 때 곁에 있던 중국인들은 ‘성인!, 진정한 성인!’

(聖人, 眞是聖人)이라 외치며 눈물을 흘렸다. 선교사들이 상소를 올리자 만력제는 부성문(阜城門)

 밖 샨란에 묘지를 조성하도록 했고, 이듬해 11월 리치의 유해는 샨란 묘지에 안장됐다. 오늘날

베이징 지하철 처공좡(車公庄)역에서 서쪽으로 처공좡대가를 따라 1킬로미터쯤 떨어진 곳이다.

 

 

 

 

 

a7.jpg  

표정훈 / 저술가, 번역가
글쓴이 표정훈씨는 서강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한 뒤 번역, 저술, 칼럼과 서평 집필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2만 권의 장서를 갖춘 서가를 검색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다. 한국 예술종합학교에서 강의했으며 [중국의 자유 전통], [한 권으로 읽는 브리태니커] 등 여러 권의 책을 번역하고 [탐서주의자의 책], [책은 나름의 운명을 지닌다] 등 여러 권의 책을 썼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연세대 편-천부경 강독 file 태일[太一] 12555
공지 후천개벽의 본질문제 - 원과 한 file 태일[太一] 518
공지 증산도는 우주의 열매, 천지의 결실 file 태일[太一] 522
36 丁酉(2017)年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 신년사 file 태일[太一] 352
丁酉(2017)年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 신년사 <요약> 묵은 어둠을 밀어내며 정유년 새해가 밝아옵니다. 한민족의 역사와 인류 문명의 바탕에는 삼신상제님을 모시고 하늘-땅-사람도 삼신으로 받드는 삼신신앙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 바탕 위에 사람들은...  
35 달마가 동쪽으로 온 이유가 궁금하다고요?? file 태일[太一] 395
불가지로 천하창생을 건지리라. * 상제님께서 이치복과 여러 성도들에게 이르시기를 “불가지(佛可止)는 ‘부처가 가히 그칠 곳’이란 말이요 예로부터 그곳을 ‘가활만인지지(可活萬人之地- 모든 사람을 살리는 땅)’라 일러 왔나니...  
» 동서문화교류에 크게 기여한 마테오 리치(이마두) 신부님 file 태일[太一] 460
마테오 리치 신부님. 증산도에서는 증산상제님께서 밝혀주신대로 구천상제님으로 모시는 분입니다. 동양과 서양의 문명적인 경계를 실질적으로 뚫어주신 분으로 그 공덕을 증산상제님께서 인정하여 주신 것입니다. 이마두 대성사님으로 증산도에서는 호칭하고...  
33 난법자 멸망 공사 file 태일[太一] 358
난법자 멸망 공사 1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나의 도(道)를 열어 갈 때에 난도자(亂道者)들이 나타나리니 많이도 죽을 것이니라.” 하시고 가르침을 내리시니 이러하니라. 2 不知赤子入暴井하니 九十家眷總沒死라 부지적자입폭정 구십가권총몰사 알지 못하는 갓난...  
32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님(甑山道 宗道師) 2013(癸巳)년 신년사 file 태일[太一] 195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님(甑山道 宗道師) 2013(癸巳)년 신년사 계사년, 새해가 밝아옵니다. 우리는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보다 나은 내일을 향해 저마다의 소망을 품어봅니다. 오늘의 인류는 점점 빈번해지고 강력해지는 천재지변과 환경재난, 세...  
31 후천 선(仙)문화가 열린다 file 태일[太一] 241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30 지금은 천지의 새 판이 열리는 때 file 태일[太一] 299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29 선천은 상극(相克)의 운 [道典2:17:1~8] 태일[太一] 235
선천은 상극(相克)의 운 [道典2:17:1~8]      1. 선천은 상극(相克)의 운(運)이라  선천 봄여름에는 천체가 기울어져서 하늘과 땅의 관계가 삼천양지(三天兩地)로 되어 있다. 즉, 양(陽)인 하늘은 셋이고, 음(陰)인 땅은 둘이라고 하는 불균형 때문에 기...  
28 공자,석가,예수는 내가 쓰기 위해 내려 보냈느니라. [道典2:40:1∼6] file 태일[太一] 236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27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라.[道典 2:26] file 태일[太一] 319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26 인간으로 오신 상제님을 모시는 공부 [道典2:148] file 태일[太一] 160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25 가을 대개벽의 심판과 구원 [道典 4:21] 태일[太一] 188
가을 대개벽의 심판과 구원 [道典 4:21] 천지의 뜻을 이루는 궁극의 성공 道紀138년 3월 16일, 23일 일요치성 도훈    백보좌 하느님의 서신사명, 가을 대개벽의 심판과 구원    1 이 때는 천지성공 시대라.  2 서신西神이 명命을 맡아 만유를 지배하여 ...  
24 후천 새 세상을 여는 천하사 일꾼 태일[太一] 155
후천 새 세상을 여는 천하사 일꾼 남조선 배질 상제님께서는 신천지 새 우주가 열리는 대 개벽기를 맞아 인간의 몸으로 오시어, 당신님의 뜻을 이루는 새 역사의 판을 짜 놓으셨다. 그리고 온 우주의 신명들과 하나 되어 당신님이 짜 놓으신 오만 년 신천지 ...  
23 『도전』에서 전하는 참된 성공의 길 (부산 도전강독 대강연회) file 태일[太一] 188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22 천지의 꿈을 이루는 인간의 소명 (부산강연회) file 태일[太一] 278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21 천지와 더불어 성공하는 위대한 역군이 되자 (대구강연회) file 태일[太一] 249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20 지금은 천지의 시간의 틀이 바뀌는 대개벽기 (LA강연회) file 태일[太一] 386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19 『도전』을 통해 만나는 참 하나님, 상제님의 도 (대구 프린스호텔) file 태일[太一] 373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18 우주의 가을을 여는 새 진리 증산도 (인도강연회) file 태일[太一] 219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  
17 개벽을 대비하라 (춘천 대강연회) file 태일[太一] 276
.kimson_user_name { color:#808080;font-size:11px;font-family:Arial;text-decoration:none;} .kimson_post_subject { color:#40404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kimson_post_subject1 { color:#808080;font-size:12px;font-family:굴림;} .skin_b...